분당 그린팩토리에서 28일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7’의 마지막 연사로 11년 간 유튜브 등 구글 서비스의 현지화 실무를 담당한 정금희씨(전 구글 PM)가 무대에 섰다. 정씨는 인문학을 전공했지만 경력 대부분을 IT기업, 그중에서도 구글에서 쌓은 인물이다. 정씨는 이날 강연에서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로컬라이제이션 프로그램 매니저(LPM)가 어떤 일을 하는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