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 협업 솔루션 개발사 ‘스페이셜’은 2010년 3D 소프트웨어 ‘범프탑(Bumptop)’을 구글에 매각한 아난드 아가라왈라 대표, MIT미디어랩과 삼성전자 연구원 출신의 이진하 공동창업자(최고제품책임자, CPO)를 중심으로 설립된 실리콘앨리 스타트업이다. 스페이셜이 IT업계에 이름을 널리 알린 것은 올해 MWC 때다. 아난드 아가라왈라 대표와 다른 공간에 있는 이진하 CPO가 원격 회의를 하는 데모를 한 것이 계기가 되었다. 모니터 화면을 벗어나 AR 아바타와 음성 UI를 통해 공간 안에서 자유로운 회의 모습은 큰 화제를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