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정보기술(IT) 산업의 본고장이자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들의 요람이라고 불리는 미국 실리콘밸리에는 ‘빨리, 일찍, 자주 실패하라’는 격언이 진리로 통한다. 실패에 관대한 문화 때문에 남보다 빠르게 도전하게 실패하라는 것이다. 그러나 ‘영원한 이방인’에 속하는 한국 스타트업들은 이 격언의 예외다. 이 때문에 실리콘밸리에서 글로벌 시장 도전을 시작하려는 한국 스타트업들은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철저한 사전준비와 인적 네트워크, 현지화 전략이 꼼꼼히 갖춰야 한다는게 실리콘밸리 창업에 성공한 선배들의 조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