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간 경험한 창업은 마라톤과 같다.” 차영준 온디맨드코리아 대표는 7년간 회사를 운영하며 느낀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차 대표는 2일 열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에서 온디맨드코리아의 성장스토리를 공유했다. 그는 창업을 바다에 들어가기 직전의 새끼거북이라고 표현했다. 거대한 바다 앞에 무엇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들어가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는 새끼거북이의 상황이 스타트업 생태계랑 비슷하다는 것. 2011년 설립된 온디맨드코리아는 한류 콘텐츠를 해외로 전파하고 있는 한국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로 현재 27개국에서 사용되고 있다.